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과거 486 컴퓨터 시대를 살아온 분이라면, 명작에 가까운 페르시아의 왕자를 모르는 분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2008년에 출시가 이루어져 플로피 디스크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자신의 컴퓨터에서 플레이를 하곤 했는데요. 이러한 고전게임은 시대가 지나도 짙은 향수처럼 머리 속에 담아져 있기 때문에 한번 다시 무료로 모험의 세계로 빠져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데요. pc뿐만 아니라 그 당시 인기를 힘 입어 슈퍼 패미콤으로 리메이크가 되어 제한 시간 이였던 1시간에서 1시간20분 안까지 마지막 왕까지 클리어 해야 했는데요. 중간 사이마다 보스가 있어 컴퓨터에서 만나지 못했던 다양한 부분이 추가가 되었답니다.

이동 : ← → ↓ ↑ 공격 : 시프트키

윈도우 소프트웨어가 정식으로 컴퓨터 적용이 되기 전에는 우리가 즐길만한 무료 고전게임 장르가 많지 않았기 때문에 하나의 개발된 작품을 만나게 되어도 오래 동안 소장을 하며, 즐겨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지금은 과거부터 개발되어 온 작품도 풍부하지만 현재에도 무수히 많은 장르가 개발이 되어 나오기 때 문에 아무리 잘 만들어져 출시를 하여도 사람들의 반응은 그리 오래가지 못하는 것 같아요.

나쁜 악당으로 나타나는 자파는 공주에게 청혼을 하지만 거절을 하게 되는 일이 발생하게 됩니다. 화가 치솟은 자파는 그녀에게 마법 저주를 걸어 한 시간 안에 해독제가 없으면 죽도록 설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부유한 집에서 태어난 페르시아의 왕자는 그녀를 구하기 위하여, 그들의 부하를 쓰러트려, 죽음의 함 정을 피해 그녀를 구하기 위하여, 도전을 하게 됩니다.

주인공이 걷는 곳이나 높은 곳에 올라갈 때에는 정상적으로 단단한 돌로 되어 있는 부분도 있지만 돌 부 분에 균열이 있어 약간의 힘만 닿아도 부서져 버리는 곳이 있어 이러한 곳을 조심히 피해가야만 합니다. 그 밖에 거리가 먼 곳을 건너기 위해서는 빠른 속도로 달리기를 시도를 하여, 타이밍에 맞게 안전하게 착지를 하실 수 있지만 약간의 실 수로 인해 안타까운 죽음으로 이를 수 있습니다. 

주변을 경계하고 있는 적 부하에게 마주치게 되면, 주인공과 부하는 펜싱을 들고 전투가 시작이 됩니다. 숙련되지 못한 분이라면, 최초 전투에서 적에게 재대로 찔러보지 못하고 그대로 쓰러지는 일이 생기게 됩니다. 패턴만 익숙해 진다면, 적과 전투에서는 그리 어렵지 않을 수 있습니다. 

대체로 생명을 유지하는 하트가 소모가 되는 경우는 높은 곳에서 떨어져 부상을 입는 경우가 종종 생기 게 됩니다. 체력을 회복을 하기 위해서 지정된 장소에는 물약이 준비가 되어 있으며, 그 것을 먹고 체력 을 회복을 하거나 독약을 먹어 더 안 좋은 결과를 낳게 되기도 합니다. 

모래 시계가 모두 떨어지기 전에 자파에게 향해야 되지만 무대의 패턴을 잘 모르는 초보자에게는 제한 된 시간 보다 훌쩍 넘겨 결국 공주를 구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합니다. 여러 반복 적으로 학습을 한다면, 일단 길에 대한 구조와 함정을 잘 파악을 하실 수 있어, 다시 재 시작을 할 때에는 많은 시간 이 단축이 되어 자파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최초에는 던전의 구조와 조작에 익숙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 계속된 죽음 또는 길을 잘 찾지 못해 시간을 허비하는 경우가 아주 많이 생기게 되기도 해요. 

과거 속에서 많은 무료 고전게임이 많이 있으며, 페르시아의 왕자보다 더욱 오래된 금광을 찾아서 같은 평범한 작품 또한 오래전 플레이를 해보았던 유저가 아닌 이상 장시간 오랜 플레이가 이뤄지기 힘들다고 보입니다. 그만큼 즐길만한 장르가 많이 있기도 하지만 구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문제 또한 있기 때문이겠지요.

Posted by 정보매니아 알랍쭈미